장성군, 국내 최대 규모 ‘무궁화공원’ 조성… 호남 대표 호국문화도시로 거듭난다

장성공원 잔디광장에 9500㎡ 규모 조성… 묘목 식재 등은 두산그룹이 맡아

뉴스24 | 입력 : 2021/04/11 [14:51]

장성군이 장성읍 중심부에 위치한 장성공원에 국내 최대 규모 무궁화공원을 조성한다.

 

  © 뉴스24


1977
년 공원으로 지정된 장성공원은 43862(13291)에 달하는 면적에 소나무와 느티나무산벚나무 등의 나무 500여주가 식재되어 있다운동시설과 정자어린이생태놀이터 등의 시설을 갖춘지역 주민들의 소중한 여가생활공간이다.

 

최근에는 붕괴 위험 경사면을 정비하면서 주상절리를 연상시키는 경관폭포를 조성해 언론으로부터 발상의 전환이라는 찬사를 얻는 등 큰 조명을 받은 바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무궁화공원이 조성되는 곳은 장성공원 내 잔디광장으로부지 면적은 9500(2870여평)지금까지 국내에 조성된 무궁화공원 가운데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군은 부지 제공과 함께 배수시설 설치 등 기반공사에 17000여만원을 투입한다.

 

무궁화 식재는 두산그룹이 맡는다. 36개 품종 1만여그루의 무궁화 묘목 구입과 식재비 등 13000여만원을 부담한다식재되는 무궁화는 배달계 5종 980주를 비롯해 홍단심계 18종 5118백단심계 10종 2650주 등이다.

 

그간 두산그룹은 나라꽃 무궁화로 동산을 만드는 사회환원활동을 활발히 펼쳐왔다한서남궁억기념관서울올림픽공원 등 여러 곳에 성공적으로 무궁화동산을 조성했다특히 궁정동 무궁화동산은 산림청 주관 나라꽃 무궁화명소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장성공원에는 31운동열사장성의적비, 625참전용사기념탑 등이 있어매년 군에서 추진하는 역사적인 기념식이 개최된다면서 국내 최대 규모의 무궁화공원이 조성되면 장성군민의 자긍심 고취는 물론호남을 대표하는 호국문화공원으로 새롭게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최근 장성군은 육군사관학교 유치전에 뛰어들었다유두석 장성군수가 제20대 대선공약에 육사 장성 이전을 공식 제안하는 등 본격적인 유치활동에 나서고 있다. ‘학문은 장성을 따라올 수 없다’(문불여장성)는 흥선대원군의 말이 전해지고 있는 학문의 고장 장성군이 육사 이전 추진과 국내 최대 규모 무궁화공원 조성을 통해 문무를 겸비한 호국의 도시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어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