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추석 전후 임도 1,145km 일제 개방

취재본부 | 입력 : 2012/09/24 [15:33]

전라북도는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벌초나 성묘를 위해 조상의 묘소를 찾는 성묘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도내에 설치된 임도를 일제히 개방한다고 밝힘.

도내에는 산림의 경영·관리를 목적으로 336개 노선에 총 1,145㎞의 임도가 설치되어 있는 데, 전 노선을 9월1일부터 10월14일까지 한시적으로 개방하기로 함.

한편 임도는 일반 차도보다 노폭이 좁고 급경사지나 급커브 구간이 많으며 최근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노면이 유실된 곳이 많아, 낭떠러지로 추락하거나 낙석에 의한 피해우려가 있으므로 임도를 출입할 때에는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특별한 주의가 필요함.

전북도 산림당국은 도민의 편의를 위해 한시적으로 임도를 출입하도록 하는 것이라면서 묘지 주변의 나무를 무단으로 자르거나, 불법적인 산림 훼손, 다른 사람 소유의 산양삼·버섯·밤 등 채취행위는 위법으로 관계 법령에 따라 엄중 처벌되므로 이 같은 일을 삼가 주시길 당부함.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