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소방서, 불나면 대피먼저 하세요! 적극 홍보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집중홍보 추진

뉴스24 | 입력 : 2020/12/01 [15:52]

장성소방서(서장 구동욱)는 화재발생 시 대피가 늦어져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사례를 줄이기 위해 대피를 최우선으로 하는 '불나면 대피먼저' 집중 홍보에 나섰다.

 

  © 뉴스24


최근 화재 시 119에 신고하는 수단이 다양해져 빨라진 한편, 대피가 늦어져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국가화재정보센터 화재통계에 따르면 화재로 인한 사망자의 60% 이상이 연기에 의한 질식사다. 가연성 건축자재의 사용증가로 화재 시 치명적인  유독가스가 다량 발생하고, 급격한 연소 확대와 복잡한 건물구조로 대피할 수 있는 시간이 짧아지기 때문에 신속한 대피로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화재가 발생하면 '불이야'라고 큰소리로 외쳐 주변에 알리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후 119에 신고하면 된다.

 

김태우 예방홍보팀장은 "소화기 사용법과 119 신고요령도 중요하지만 화재 발생 시 가장 우선시 돼야 하는 것이 대피이며 평소 대피 방법을 숙지하고 습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