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 겨울철 자연재난대책 추진

폭설·한파 등 자연재난 예방 비상근무 체제 돌입

뉴스24 | 입력 : 2020/11/23 [21:35]

  © 뉴스24


국립공원공단 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소장 이재원)는 “2020년 11월부터 2021년 3월(15일)까지 4개월간 겨울철 자연재난대책기간으로 정하고 ‘2020년 겨울철 자연재난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기간에는 폭설, 한파 등 각종 자연재난으로부터 탐방객 안전사고 예방과 공원시설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기상상황에 따라 전 직원이 재난대비 비상근무체제 유지 및 재난취약지구 등 현장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재난안전상황실 운영으로 각종 재난 및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백충열 탐방시설과장은 “겨울철은 특히 해가 빨리 져서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시야가 어두워지므로 일몰 전에 안전하게 하산하는 것이 중요하며, 산행 전에는 기상정보 확인 및 헤드랜턴, 비상식량 등의 개인안전장비를 철저히 준비해 탐방할 것”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