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수 위원장, ‘학생 비만 예방교육’ 조례 대표발의

전남 초중고 학생 비만율 해마다 증가 - 비만 코로나19 감염 위험 높여... 예방교육‧대책 필요성 강조

뉴스24 | 입력 : 2020/10/07 [10:51]

전라남도 초중고 학생의 비만율이 해마다 증가함에 따라 학생건강 문제가 우려되고 있어 비만 예방교육 프로그램과 학생 생활습관 개선을 위해 조례안이 제정된다.

 

  © 뉴스24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유성수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장성1)은 학생 비만예방교육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전라남도교육청 학생 비만 예방교육 조례안’을 대표 발의해 오는 13일 제347회 임시회 교육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다.

 

전라남도교육청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라남도 초·중·고학생의 경도, 고도 비만 비율 현황은 2017년 18.1%, 2018년 19.5%, 2019년 21.1%였다. 

 

특히 작년기준 학교 급별 가운데 고등학생(24.9%)의 비만율이 가장 높았으며 4명 가운데 1명은 비만에 속했다.

 

유 의원은 “비만인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이 46% 더 높다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 연구결과가 나왔다”며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1996년 비만을 치료가 필요한 질병이자 21세기 신종 전염병으로 지목하였고 보건복지부에서도 매년 10월 11일을 ‘비만예방의 날’로 지정해 비만 예방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학교에서부터 비만 예방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급격한 활동량 감소와 식습관 변화로 학생들의 비만 위험이 가중되고 있고, 아동기 비만은 호흡기 이상을 비롯한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성인기 비만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조기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학생들의 건강을 위한 프로그램 지원이 활발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례안에는 ▲학생비만관리종합계획 수립 ▲비만 예방교육과 관련한 협력체계 구축 ▲교직원 및 학부모 대상 비만 예방교육에 대한 연수 시행 ▲비만 예방교육 교재 및 프로그램 개발 등이 포함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