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산사태 예방대책 추진 “팔 걷었다”

산사태 경보 단계별 비상근무… 취약지역 점검 및 피해조사‧복구 추진

뉴스24 | 입력 : 2020/07/09 [08:04]

장성군이 하절기 집중호우에 대비해 ‘산사태 예방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 뉴스24


급격한 기후 변화로 인해 잦아진 집중호우는 산사태 발생의 가능성을 높인다. 이에 군은 오는 10일부터 10월 중순까지 3개월간 산사태 예방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상황실은 각 읍‧면 및 산사태현장예방단과 공조해 산사태 취약지역을 점검하고, 산사태 주의‧경보 발령 시 자연재해대책 비상근무조를 편성해 비상근무에 돌입한다.

 

또 산사태 피해 발생 시에는 신속하게 응급 복구를 실시하고, 상황 발생 이후에는 복구 및 피해 조사를 추진한다.

 

군 관계자는 “철저한 예방대책 추진으로 산사태를 방지해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지난 3월 산사태현장예방단을 구성했으며 4월에는 북하면 월성계곡 내 사방댐(2개소) 조성과 장성읍 단광리, 삼계면 부성리 계곡에 기슭막이, 바닥막이 등 계류 보전 시설물 설치를 추진해 6월에 마무리하는 등 산사태 예방 활동을 활발히 펼쳐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