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생육 빨라진 농작물 ‘저온 피해’ 예방 기술지원

4월 꽃샘추위 대비...방상팬 활용법, 맞춤형 날씨 서비스 등

뉴스24 | 입력 : 2020/03/31 [20:58]

 장성군이 봄철 갑작스러운 이상 저온으로 인한 과수, 밭작물 등 노지 재배 작물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철저한 사전 관리에 나섰다.

 

  © 뉴스24


봄철 ‘이상 저온 현상’은 특히 개화기에 접어든 과수 꽃눈에 피해를 준다. 4~5월은 사과, 배, 복숭아 등 주요 과수의 꽃이 피는 시기로, 이 시기의 이상 저온은 열매가 달리는 데 매우 치명적이다.

 

올해는 따뜻한 기온과 적절한 강우로 주요 작물의 생육이 빠르게 진행된 데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4월 초중순에 꽃샘추위가 전망되어 저온 피해 우려가 어느 때보다 크다.

 

이에 장성군은 과수 등 농작물 저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과수 재배지역을 중점으로 미세살수장치를 이용한 물 흩어뿌리기, 과수원 내 온도 저하 방지를 위한 방상팬 활용법을 실시하도록 현장 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마늘‧양파‧보리 등 노지 밭작물은 웃자라지 않도록 비료 주는 양을 줄이고, 시설 재배 토마토와 육묘 중인 고추모종이 저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시설하우스 내 온도를 10℃ 이상으로 유지하는 등 피해 예방요령을 기술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부터는 과수를 재배하는 251농가를 대상으로 농장 상황에 맞는 맞춤형 날씨 서비스 및 재배 정보 관리대책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고, 친환경 연소 자재를 이용하여 저온 피해를 줄이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농작물 재해 발생에 따른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예방요령 홍보, 최신기술 활용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지역 농업인들도 경각심을 가지고 철저한 대비에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를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