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최고의 복지 ‘일자리 창출’에 집중

4섹터 지원...보조금 지원, 맞춤형 직업교육, 구인구직센터운영, 일자리 홍보단 운영 - 다양한 방식으로 2000명 지원

뉴스24 | 입력 : 2020/02/10 [15:31]

장성군이 올해 최고의 복지를 ‘일자리 창출’로 확정하고 총력전에 나선다.
 
장성군은 지난해 추진해 큰 성과를 거둔 3섹터 지원방식에 ‘일자리 지원사업 홍보단 운영’을 추가하여,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4섹터 지원방식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뉴스24


△기업체 및 근로자에게 일자리창출 보조금 지원 △인력양성을 위한 맞춤형 직업교육 실시 △일자리와 인력을 연결해 주는 구인·구직센터 운영 △일자리 지원사업 홍보단 운영으로 이뤄진 ‘4섹터 지원방식’으로 2000여 명이 일자리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섹터 지원방식인 ‘일자리 창출 보조금 지원사업’으로 청년근속 장려금지원, 청년 내일로‧마을로 사업, 신중년 일자리사업, 공공근로 및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등 총 13개 사업을 추진해 250여 명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2섹터인 ‘맞춤형 직업교육’으로 장성의 산업수요를 고려한 마케팅사무원 양성과정, 복지마스터과정, 조리전문가과정 등 5개 교육과정을 운영하여 100여 명의 여성인력을 양성하고, 산업발전에 따른 고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신산업교육으로 50여 명의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3섹터 지원방식은 ‘맞춤형 일자리 시스템인 구인·구직센터 운영’이다. 군은 구인업체에는 적합한 근로인력을 지원하고 구직자에게는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는 일자리지원센터 2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또 경력단절여성들의 취업 연계와 사후관리를 위한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운영 중에 있으며, 남녀노소 전 계층의 일자리를 지원하는 희망일자리센터를 통해 일자리박람회와 신중년 재취업 준비교육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군은 일자리지원센터 운영으로 1000여 명의 일자리를 연계할 예정이다.
 
4섹터 지원방식은 ‘일자리 지원사업 홍보단 운영’이다. 중앙부처와 전라남도, 장성군 등 각 행정기관의 일자리 정책이 많이 있지만, 사업의 내용을 모르거나 번거로움 때문에 신청을 하지 않아 혜택을 받지 못 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6명의 인력을 3개조로 구성하여 주기적으로 기업체를 방문하여 보조금 지원사업을 설명하는 등 홍보의 누수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장성군은 4섹터 지원방식으로 침체된 기업체에 활력을 불어넣고 구직난에 허덕이는 청년들과 여성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여, ‘살기 좋은 장성, 잘 사는 장성’ 건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