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불여장성의 문인들 ‘한 자리’에

15일 제30회 장성문학축제 열려… 올해 장성문학상에 최병두 시인 선정

뉴스24 | 입력 : 2019/11/18 [10:00]

 장성군은 15일 오후 장성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한국문인협회 장성군지부(지부장 임춘임) 주최로 제30회 장성문학축제가 열렸다고 전했다.

 

▲     © 뉴스24


시낭송에 이어진 제11회 장성문학상 시상식에서는 중산 최병두 시인(91세, 삼계면)이 호명돼 축하의 박수를 받았다. 1999년 한국문학에 시조로 등단, 본격적인 작품활동을 시작한 최 시인은 망백의 나이에도 왕성한 창작으로 후배 문인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시집으로는 ‘한 많은 DMZ’(2013년)가 있으며, 2015년 호국영웅훈장을 받았다.

 

이밖에 서예가인 야경 리길수(장성읍) 선생에 대한 감사패 수여와 문불여전국백일장 및 시낭송대회 시상식, 제30호 장성문학 출판기념회 등의 식순이 진행됐다.

 

유두석 장성군수는“지역 문인들의 잔치 ‘제30회 장성문학축제’의 개최를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왕성한 활동을 통해 문불여장성의 전통을 계승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흥선대원군이 ‘학문은 장성을 따라갈 수 없다’(文不如長城)고 칭했을 정도로 장성은 예부터 학문과 문학이 발달한 고장으로, 하서 김인후, 추담 김우급 등 유명한 문인들을 다수 배출했다. 이러한 전통을 이어받아 1989년 동암 김병효 선생을 중심으로 한국문인협회 장성군지부가 발족되었으며, 매년 장성문학축제 개최와 장성문학 발간을 통해 지역 문인들의 활동을 독려하고 작품세계를 널리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