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고, 무더위 날리는 청량한 ‘이웃사랑’

장성고등학교 학생들 어려운 이웃 찾아... 4백만 원 상당 후원물품 전달

뉴스24 | 입력 : 2019/07/29 [07:13]

 장성고등학교 천사들이 더운 날씨도 아랑곳 하지 않고 이웃사랑을 실천해 지역사회의 눈길을 끌고 있다.

 

▲     © 뉴스24


장성군은 장성고등학교 학생들이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1004 프로젝트’에 나섰다고 밝혔다. ‘1004 프로젝트’는 장성고등학교가 학생들에게 나눔과 배려,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기 위해 2017년부터 추진해온 프로젝트이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학생들과 담임 선생님은 도움이 절실한 이웃들을 돕기 위해 장성읍 행정복지센터와 연계해 홀로 계신 어르신과 장애가 있는 이웃 등 23가구를 선정했다.

 

학생 100여 명은 지난 16일~17일 이틀간 직접 선정한 23가구를 찾아 이웃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학생들은 선반 위, 벽시계, 선풍기 등 집안 곳곳을 살피며 깨끗하게 청소했다. 또 어르신을 위해 직접 부침개를 부치고 반찬을 만들어 함께 나눠먹고 그동안 준비한 노래로 멋진 공연을 펼쳤다.

 

장성읍 야은리에 홀로 계신 김 모 어르신(88세)은 “적적한 집에 학생들이 찾아와 함께 음식도 나눠먹고 노래도 부르니 손주들이 더 생긴 것 같아 기분이 너무 좋다”면서 미소 지었다.

 

이날 학생들은 이웃들에게 필요한 화장지, 세제 등의 생활필수품과 빵, 두유 등 간식도 전달했다.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는 책, 신발, 장난감 등을 선물했다. 이 후원물품은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들이 군것질 줄이기, 가까운 거리는 걸어가기 등 평소 절약하여 모은 4백여만 원으로 구입한 것이다.

 

장성고등학교 학생들의 선행은 2017년부터 시작되어 이번이 세 번째다. 2017년에는 취약계층 24가구를 찾아 4백만원 상당의 난방유와 교복, 방한용품 등을 전달했으며, 2018년에는 13가구를 찾아 2백만원 상당의 후원물품을 전달한 바 있다.

 

정재복 장성읍장은 “형식적이고 틀에 박힌 나눔이 아닌 진심을 담은 멋진 나눔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행복을 전한 장성고 학생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따뜻하고 바른 학생들 덕분에 장성의 미래가 밝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