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올 여름엔 아삭아삭 ‘차돌 복숭아’ 어때요?”

25일부터 차돌 복숭아 출하

뉴스24 | 입력 : 2019/07/25 [11:04]

 장성군의 대표 여름 과일인 ‘차돌 복숭아’가 25일부터 출하를 시작한다.

 

▲     © 뉴스24


차돌 복숭아는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속이 꽉 차 있어 식감이 뛰어나다. 특히, 무더위에 지친 기력을 회복시키고 노화를 방지하는 효능을 갖고 있어 여름철 과일로 제격이다.

 

또 과육이 단단해 일반 복숭아보다 두 배 가까이 저장력이 강하다. 저온에서 보름 이상 보관이 가능해, 바캉스에 가져가기 좋다. 게다가 복숭아 특유의 잔털이 없어 알러지 걱정을 덜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장성 차돌 복숭아는 엄격한 공동선별 과정을 거쳐 최상급의 상품만을 출하하고 있다. 올해 장성군에서는 47ha 규모 115농가에서 복숭아를 재배했는데 그 가운데 80% 가량을 차돌 복숭아가 차지할 정도로 농가에서도 인기가 높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금년에는 재배기간 동안 야간 온도가 낮아 당도가 특히 높다”면서 “올 여름 피서길에는 장성 차돌 복숭아를 꼭 챙겨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장성군 차돌 복숭아의 출하는 8월 15일까지 약 20여 일 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당도는 평균 12브릭스(brix) 이상으로, 4.5kg 한 박스 당 가격은 중품 2만5천 원, 상품 3만 원이다. 구입 문의는 진원농협 복숭아 공선회(061-392-5034)로 하면 된다. 오는 29일에는 진원농협 주관으로 국회의사당에서 직판행사도 실시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