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고려시멘트 부지개발 구상 ‘본격화’

자문위원회, 18일~19일 광명 ‧ 군산 ‧ 구례 벤치마킹 실시

뉴스24 | 입력 : 2019/07/22 [09:38]

 장성군은 ㈜고려시멘트 부지 개발모델 구상을 위한 벤치마킹을 지난 18일~19일 양일간 실시했다고 밝혔다. 광명시 광명동굴과 군산시 디오션시티, 구례군 자연드림파크를 대상으로 한 이번 벤치마킹에는 관계 공무원과 ㈜고려시멘트 담당자, 군의원, 해당분야 교수 및 전문가, 인근 주민대표로 구성된 ‘고려시멘트 부지개발에 대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 자문위원회’(이하 자문위원회) 위원 13명과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     © 뉴스24


경기도 광명시의 광명동굴(가학산 근린공원)은 일제 강점기 시절 지어졌던 폐광을 시에서 매입해 다양한 체험 ‧ 예술 활동이 가능한 복합 테마공간으로 탈바꿈 시킨 곳이며, 전북 군산시 디오션시티는 페이퍼 코리아㈜의 공장 부지를 2018년 도시계획시설 인가를 통해 공동주택과 상업시설로 개발, 현재 기반시설 공사 중이다. 또 전남 구례군의 자연드림파크(농공단지)는 생산과 체험, 관광산업 등이 어우러진 친환경 유기식품 클러스터로 2011년에 준공됐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타 시 ‧ 군의 사례를 벤치마킹하여 고려시멘트 부지의 개발 방향과 도입 시설에 관한 보다 실질적인 논의가 이뤄지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장성군민 모두의 염원인 고려시멘트 부지 개발이 순조롭고,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자문위원회가 소중한 중지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장성군과 ㈜고려시멘트는 금년 2월 군청 상황실에서 ‘고려시멘트 부지개발 모델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용역 공동수행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고려시멘트 부지 개발에 대한 사업성과 개발모델 구상에 대한 용역비용 2억 원을 장성군과 ㈜고려시멘트가 각각 1억 원씩 부담, 공동 수행하는 것이 주된 협약 내용이다.
 
자문위원회는 ㈜고려시멘트 부지의 개발모델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에 대한 전문가 ․ 실무자 ․ 인근 주민 입장에서의 실질적인 자문 역할을 맡는다. 또한 ㈜고려시멘트와 군민 서로가 상생할 수 있는 조사용역의 수행과 결과 도출에 대한 유효성을, 지역경제 활성화의 파급 효과를 중심으로 점검한다.

 

또 개발모델별로 사업의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고 환경적 ․ 경제적인 요인을 분석하는 한편, 관련 법규도 함께 살펴보며 원활한 사업의 진행에 필요한 제반사항들을 점검하게 된다. 이번 벤치마킹은 자문위원회가 고려시멘트 부지개발의 방향을 설정하고 도입시설을 도출하기 위해 진행됐다.
 
한편, 장성군과 ㈜고려시멘트가 공동으로 수행 중인 조사용역은 지난 4월 시작해 내년 4월까지, 1년 간 실시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