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경찰,전국 무대 노인상대 보일러 점검 사칭 사기범 일당 검거

‘16년 10월부터 12월까지 2개월간 전국에서 5천원 상당의 청소액을 넣어주고 10∼20만원 상당의 청소비를 받는 등 사기행각을 벌여

뉴스24 | 입력 : 2017/01/09 [21:01]
▲     © 뉴스24
장성경찰서(서장 정재윤)은,‘16. 10월경부터 12월 중순경까지 전국을 돌아다니며 시골마을에 사는 고령의 노인들 14명을 상대로 보일러업체를 사칭해 청소비 명목으로 한집 당 10만원에서 20만원씩을 받아 챙긴 피의자 A씨(33세,남)등 일당 3명을 사기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검거된 A씨(33세,남)등 일당 3명은 보일러 점검 무자격자들로서, 보일러 회사와 관련이 없으면서 시골마을을 돌아다니며 노인들을 상대로 “보일러 본사에서 보일러 점검하러 나왔다”고 속이고 피해자들의 보일러에 청소제(1통 5,900원, 청소제‘수트크린’)를 부어 주고 청소비로 10~20만원씩을 받아 챙긴 것으로 밝혀졌다.

전국을 무대로 동일수법으로 14건의 범행사실 밝혀져..경찰은 피의자들을 검거하여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전국의 시골마을을 돌아다니며 활동하고 있는 것을 확인, 피의자들의 동선 확인을 통해 장성이외에도 ‘충북 충주, 경북 예천과 의령’에서 추가 여죄 9건을 발견, 총 14건의 범행을 확인하였다.

범인들은 범행대상을 주로 고령의 시골노인들에게 접근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의 주요 범행수법은 대부분이 귀가 어둡고, 사리분별이 떨어지는 고령의 시골노인들에게 접근하였고, 피해자들은 시골 노인들로서 피해를 당하고도 그러한 사실을 인식하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며 보일러 또한 점검이나 청소가 필요 없는 경우가 많았고, 심지어는 작년에 설치된 새 보일러도 있었다.

앞으로도 경찰에서는겨울철 보일러 점검을 하러왔다며 집이나 마을회관을 방문하는 사람이 있으면 절대 응하지 말고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