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 귀농부부 지역사회에 재능기부 ‘귀감’

뉴스24 | 입력 : 2016/03/25 [12:02]
함평군 월야면으로 귀농한 한 부부가 재능기부로 시골마을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18일 이기호(36)·박보람(32) 부부는 월야사랑지역아동센터에서 아이들에게 우슬 분말을 이용한 천연비누 만들기 수업을 가졌다.
 
이들 부부는 지난 2012년 귀농해 단호박, 양파 농사를 짓다 2014년부터 약용작물인 우슬, 초석잠, 백향과(패션프루트)를 재배하는 ‘아빠의 싱싱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농장을 운영하며 익힌 기술로 아이들에게 자연의 소중함, 우리 농작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복지센터, 어린이집 등에서 재능기부 활동을 펼쳐왔다.
 
이 씨는 “우리 아이들에게 농사의 고마움과 농산물의 소중함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올해는 부부가 함평군정보화농업인연구회에서 교육부장과 홍보부장을 각각 맡아 활동하면서 재능기부 영역을 더욱 넓히고 있어 귀농인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 모범이 되고 있다.
 
박 씨는 “매월 활동일지를 작성해 연말에는 전시회를 가질 계획”이라며 “일회성 재능기부가 아닌 주기적이고 지속적인 활동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귀농인들이 더 많은 재능을 지역에 환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