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서명운동 나서

뉴스24 | 입력 : 2014/06/19 [13:36]

광주광역시의회(의장 직무대리 나종천)는 19일 오후 광천터미널에서  전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현장서명운동을 추진했다.

시의회는 “세월호 참사는 한국 사회의 총체적 난맥을 여실히 보여준 비극적 사건이지만 두 달이 지나도록 달라진 것이 없다”며, “국민의 불신과 상처를 봉합하는 우선적 조치로서 세월호 특별법을 하루빨리 제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법을 통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루어져야 하며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안전한 나라를 세우는 토대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의원들은 “세월호 특별법을 국회에서 준비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언제 제정될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답답한 상황이라 제6대 의원의 마지막 공식 활동으로 서명운동에 나서게 되었다”며 현장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동참을 호소했다. 

한편, 제6대 시의원들은 오늘 제227회 임시회와 현장서명운동을 끝으로 공식 일정을 모두 마무리하게 되며 서명운동지는 피해 가족 대책 위원회에 전달할 계획이다. 

다음은 광주시의회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성명서 전문이다.

‘세월호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한다!
 
세월호 참사는 한국 사회의 총체적 난맥을 여실히 보여준 비극적 사건이다. 구조과정에서의 혼란과 무능은 아픔과 슬픔만큼이나 커다란 충격과 좌절을 안겨주었다.
 
정부 조직개편과 개각이 진행되고 있고 국회에서는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구성되었지만 여전히 무능한 정부, 무책임한 정치에 대한 비난과 분노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정부는 국무총리 내정자의 부적절한 인선 및 장기간 공백, 추모집회 참가자에 대한 경직된 대응 등으로 민심 수습에 미흡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회의 특별법 제정은 구체적 진전이 없고 국정조사특위는 일정조차 정하지 못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로 인한 국민적 상실감과 상처가 방치되고 있는 것이다.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이 줄을 잇고, 까맣게 타들어 간 가슴으로 자신의 몸조차 추스르기 힘든 피해자 가족들까지 특별법 제정 등을 위한 서명운동에 참여를 호소하고 나섰다. 국민을 위한 정치와 국가의 존재를 확인시켜 주어야할 엄중한 시기임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이에, 광주광역시의회 의원 일동은 이번 참사로 인한 국민의 불신과 상처를 봉합하기 위한 우선적 조치로‘세월호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강력히 촉구한다.
 
특별법을 통해 성역 없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조사과정에서의 독립성과 투명성은 물론, 피해자 가족들의 참여를 보장해야 할 것이다. 궁극적으로는, 이러한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확실한 체계를 확립하는 토대가 되어야 할 것이다.

2014. 6. 11.
광주광역시의회 의원 일동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