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탈북자 단체 전단 살포 중지” 요구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나서 중단 시켜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2/10/20 [01:52]
북한이 탈북자단체의 대북 전단(삐라) 살포 계획에 대해 ‘조준타격’을 위협한 가운데, 통일부가 해당 탈북자 단체에 자제를 요구했다.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 등 야권도 남북 사이에 불필요한 군사적 긴장을 높이는 삐라 살포는 자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대북 전단 자제 요구

통일부는 19일 “정부는 그 동안 민간의 유사활동(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남북관계 상황 등 여러 측면을 감안해 자제해 줄 것을 권고해왔으며, 이번의 경우에도 해당 단체에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우리 내부 조치와 별개로 북한이 우리 민간단체의 활동에 대해 군사적으로 위협해 온 것은 온당치 않으며, 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야권, “위험천만한 대북 자극행동 중지해야”

야당들도 삐라 살포 계획과 북측의 위협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를 잇따라 냈다.

박용진 민주통합당 대변인은 현안브리핑에서 “정부는 북의 위협발언에 군사적 대응을 장담하는 방식으로 긴장을 높이고만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탈북단체의 행동을 제대로 차단하지 못해 국민적 불안감을 방치하고 전쟁위기의 국면을 조장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정부의 무능이자 무책임한 태도”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 대변인은 “탈북자단체는 위험천만한 대북 자극행동을 중지해야 한다”면서 “스스로 중지하지 않으면 정부가 나서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에게 “탈북자단체의 삐라 살포행위을 애국적인 행동으로 평가하는가?, 아니면 우리 국민의 재산과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천만한 행위로 평가하는가?”라고 묻기도 했다.

유선희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자극적인 신북풍 정치 공작을 즉각 중단하고, 국민 불안을 조장하는 탈북자단체의 삐라 살포를 적극 제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의 자제 권고에도 북민연은 예정대로 대북 전단 살포를 강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낳고 있으며, 해당 지역 주민들의 비난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