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준하 선생 암살의혹 규명 국민대책委 출범식 열려...

문재인 악의 부활을 막는 준엄한 심판이 될 것, 안철수 나라위해 일생을 바친 정신을 잊지 않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2/10/19 [22:03]
박정희 유신정권에서 의문의 죽엄을 당한 광복군 출신이자 정치가 장준하 선생 암살의혹 규명 국민대책위원회’출범식이 시민사회, 종교계, 학계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오후 7시 천도교 수운 회관 강당에서 열렸다.


대책위는 창립선언문을 통해 “장준하 선생이 대한민국의 독립과 민주주의 발전에 일생을 바친 것을 정부와 세계가 인정했다”며 “그러나 어둠의 세력에 의한 진상규명 방해를 국민의 힘으로만 물리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독립과 민주주의, 지식 문화강국을 바라는 모든 국민이 국가적 은인에게 보답하는 길에 함깨해 달라”며 “이 순정한 활동에 대한 그 어떤 정략적 이용과 해석도 엄중히 경계한다”고 강조했다.


상임고문에는 김영삼 전 대통령,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이희호 여사, 박형규 목사, 문동환 한신대 명예교수,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상임공동대표에는 유광언 장준하기념사업회장, 김태진 동아투위 고문, 안충석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 고문, 이해학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장, 명진 스님 등 9명이 선임됐다.
 
▲ 장준하 선생 암살의혹규명 국민대책위원회’ 창립식에서 상임대표단이 무대로 나와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일, 안충석, 유초하, 유광언, 박상희, 이해학, 홍기훈 상임대표.        © 서울의소리
 
이희호 여사는 영상 메시지에서 “장 선생 의문사를 밝히는 것은 우리나라가 정의롭고 진실된 나라로 거듭나기 위한 초석”이라며 “정치권과 정부가 지원을 아끼지 말고 온 국민이 납득하는 결과가 도출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는 전문을 보내 “장준하 선생 암살의혹 규명 국민대책위 출범은 역사의 숙명”이라며 “선생님의 부활은 역사적 전환점에서 악의 부활을 막는 준엄한 심판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안철수 후보도 “유신 선포 40년에 즈음해 장준하 선생께서 홀연히 우리 곁에 나타나셨다”며 “대한민국 독립과 민주주의를 위해 일생을 바치신 선생님의 정신을 잊지 않겠다”는 내용의 전문을 보냈다.

대책위는 이후 장준하 선생의 명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고자 법의학 자문단을 구성, 유해를
정밀 감식할 방침다.아울러 정부에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100만인 서명운동, 지역조직 설치, 전국 순회강연, 추모문화제 개최, 특별법 제정운동 등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기념사업회와 유족은 지난 8월 장 선생 묘소를 이장하다 두개골에서 타살 증거를 발견하고 정부에 재조사와 진상 규명을 요구했으나 행정안전부는 최근 “조사 권한이 없어 재조사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